loading
본문 바로가기
영화기록

영화 유령, 이하늬가 열고 박소담이 닫았다.(리뷰/스포O/TMI)

by 와우짱 2023. 1. 19.
반응형

감독:이해영

개봉일:2023.01.18

출연배우:설경구,이하늬,박소담,박해수,서현우,김동희.

간략한 줄거리

 

'유령'은 1933년 경성을 무대로, 조선총독부에 항일조직 '흑색단'이

심어놓은 스파이 '유령'이 비밀리에 활약하고 있다.

 

극장 황금관에서 '유령'으로 부터 새로운 작전을 전달받은

또 다른 '유령'이자 행동대원 난영(이솜)은 조선총독부 신임 총독을

암살하려다 실패하고 처참한 죽음을 맞는다.

 

상해에서 '유령'을 몰살한 줄 알았던 신임 총독 경호대장 

카이토(박해수)는 경성에 숨어든 '유령'을 색출하기 위해

총독부 내부에 신임 총독의 취임식 날짜를 다르게 전달하고

죽은 난영(이솜)의 집을 수색하며, 유령을 찾기 위한

증거들을 수집하고, 결국 황금관까지 찾아가게 된다.

 

겉으로는 여느 극장과 다름없어 보이는 황금관 외부에는

다음 상영 영화인 '드라큘라' 포스터가 붙여져 있는데

이를 본 카이토는 난영의 집에서 보았던 대본 '드라큘라'를

떠올리며, 이것이 유령들이 주고 받는 암호임을 깨닫고

암호를 해독을 하게 되고......

 

해독한 암호 속에는

1월 12일 취임식 때 신임총독을 사살하라는

유령의 숨겨진 메시지임을 밝혀낸다.

 

카이토는 취임식 날짜를 1월 12일로 알고 있던

총독부 내 직원 5명을 용의자로 색출해 벼랑 끝 호텔에 가둔다.

 

첫번째 용의자

경무국 소속 총독부 통신과 감독관 무라야마 쥰지(설경구)

일본인 아버지와 조선인 어머니 사이에서 자란 그는

군 시절 경쟁자였던 카이토보다 먼저 '유령'을 잡아 경무국으로

화려한 복귀를 꿈꾸지만 가장 유력한 용의자로 뽑힌다.

 

두번째 용의자

경무국 소속 총독부 통신과 암호전문 기록 담당 박차경(이하늬)

시종일관 무표정으로 신임 총독 암살 시도 당일 난영(이솜)의 죽음을

눈앞에서 목격했다.

 

세번째 용의자

총독부 정무총감 직속 비서인 유리코(박소담)

당당한 모습과 거친 말을 내뱉으며,

무자비한 카이토 앞에서도 기죽지 않는다

누가 '유령'인지 관심없지만 그것이 무라야마 쥰지

였으면 하는 바람을 갖고 있다

 

네번째 용의자

경무국 소속 총독부 통신과에서 암호를 해독하는 천은호 계장(서현우)

자신은 집에 두고온 고양이 '하나짱'과의 재회가 무엇보다 간절하며

만약에 모를 일에 대비하여 작은 총 한자루를 양말속에 숨겨놨다.

 

마지막 용의자

경무국 소속 총독부 통신과 직원인 백호(김동희)

고향에 아프신 어머니를 간병하기 위해

잠시 일을 그만두고, 고향에 내려가려는 찰나

'유령'으로 의심받고 호텔로 끌려 오게 된다.

 

이들은 다음날 정오까지

자신의 결백을 밝히거나

누가 '유령'인지 밝혀내야 하는데

그렇지 않으면, 

'유령'을 찾을 때까지 고문을 받아야 하는

절체절명의 위기속에서

서로 속고 속이는 하루를 보내게 된다.

 

기필코 살아나가 동지들을 구하고

총독 암살 작전을 성공시켜야 하는 '유령'과

무사히 집으로 돌아가고 싶은 이들 사이,

의심과 경계는  점점 짙어지고

파국과 거사의 경계 속에서....사투가 벌어진다.

반응형
주관적 영화리뷰
(결정적인 스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원작은 중국 마이자 작가의 '풍성'

영화 초반은 '나이브스 아웃'이 떠오르는 분위기의

추리게임처럼 진행된다. 하지만 이미 오프닝에서

박차경이 유령이라는 정체를 밝히고시작하기 때문에

누가 '유령' 이냐 보다는

또 다른 '유령'이 있나보다!  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아니나 다를까

호텔에 갇히자 마자 너무 일찍부터

'전화 어딨어!!! 경성으로 가야해!'라고 큰 소리 치며

호텔 이곳 저곳을 헤집고 다니는 유키코의 모습을 보며

아, 한명은 유키코 구나.. 라는 생각이 단번에 들었고

그 생각이 틀리지 않았다.

 

유령들의 정체가 모두 밝혀진 다음

영화는 가속 페달을 밟은 듯 미친 속도감으로 여성액션 영화로

변화한다. 특히 극중 박차경 역을 맡은 이하늬는 설경구와

액션으로 두 번 맞붙게 되는데, 힘의 차이를 크게 느끼지 못 할 만큼

힘 VS 힘이 느껴지는 말 그대로 육탄전이었다.

 

감독이 캐스팅 과정에서부터 이하늬를 생각하고 공들였단 인터뷰를 봤는데

남자배우와 힘을 겨루는 장면과

긴 코트를 멋드러지게 휘날리는 장면에서

왜 이하늬 배우여야 했느지

감독의 선택에 공감할 수 밖에 없었다.

 

그리고 박소담

 

영화 후반부 그녀가  '유령' 이라는 정체가 밝혀지자마자

그녀는 한번도 걷지 않은 것 같다.

걸었다고 해도, 그렇게 보이지 않았다.

날았다고 해도 무방할 정도로

쉬지 않고 빠르게 움직이며

이곳저곳을 누비는 진짜 '유령' 처럼 싸웠는데

 

영화 암살에서 전지현이 맡은 안옥윤이

날아다니는 듯한 '나비같은 총잡이' 였다면

박소담은 독침을 품은 '말벌 같은 총잡이'였다.

 

이 두 여배우가 이끄는 영화 후반부는

그저 액션이 다했다.

서사도. 앞뒤 맥락도. 캐릭터간 대립도.

그저 총 앞에서 다 사라지더라.

 

액션은 남지만, 이야기는 남지 않았고

배우는 있지만, 그걸 받쳐줄 구성이 약했다.

감독의 전작이 '독전' 이라는 것에

더 아쉬움이 남는다. 

 

주관적 영화해석과 TMI 3가지

1.극중 박차경은 동성애자

좋은 집안 여식으로,부모 따라살아도 잘 살았을 시절

힘든 '흑색단 유령'으로 목숨을 건 그녀에게

왜 이 일을 하게 되었냐는 질문에 그녀의 답은

'사랑하는 이가 꿈꾸었던 세상' 이라고 하는데

 

여기서 사랑하는 이가 극중 초반, 장렬히 죽음을 맞이한

난영을 보고 손깍지를 끼고, 슬픈 눈빛을 나누고,

마지막 담배를 나눠피는 모습이

사랑하는 사람을 두고 한 행동처럼 보였기에

숨은 메시지는 박차경은 동성애자가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백호가 자신을 좋아하는 걸 알았지만

마음을 받아줄 순 없었겠지.

 

2.새로운 정무총감 비서로 깜짝 등한 비비의 모습,

내가 잘 못 본게 아니길 .... 특별출연인데 욕이 참 맛깔 스러웠..

 

3.쿠키는 없음.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