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본문 바로가기
스타기록

이승기 공식입장, 정산 요청에 모욕적 언사, 후크와 신뢰 지속 어려워

by 와우짱 2022. 11. 24.
반응형

데뷔 이래 가수,연기,예능까지 전천후 역할을 다해오고
오랜시간 스타의 자리를 굳건히 해 온 '이승기'와
18년간 그의 서포터를 해왔다고 생각해온 '후크엔터테이먼트'의 갈등이 지속되고 있으며
이에 '이승기'가 재차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승기 사진 (출처:스타투데이)


이승기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태평양,
법무법인 최선은 24일
공식자료를 통해 후크엔터테이먼트(이하 후크)의
이승기 음원료 미정산 건에 대한 입장을
다시 밝혔습니다.

이승기 측은 '이승기는 지난 15일
법률대리인을 통해 후크에
음원료 미정산과 관련한 내용증명을 발송해
이승기씨가 참여한 모든 앨범의 유통으로 인한
수익 내역을 공개하고 이에 기초하여 미지급된 음원료를 정산해줄 것을 요구했다'
라고 전했는데요, 법률대리인에 따르면 이승기는
최근에야 후크 직원이 잘못 발송한 문자를 보고
음원료 수익 발생 사실을인지하게 됐다.
이에 이승기가 수차례 정산내역을 요구했으나
후크측은 거짓된 핑계와 변명으로 일관하며
내역 제공을 회피했다.

이승기 측은 ' 이 과정에서 소속사 대표 등으로
부터 입에 담기 어려울 정도의 모욕적이고
위협적인 언사를 전해들었다.
이에 단순히 음원료 정산 문제를 떠나
후크 및 권진영 대표와의신뢰관계가
지속될 수 없다고 판단해 고민 끝에
법률대리인을 통해 내용증명을 발송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음원료 정산 외에도 후크엔터테이먼트 및
권진영 대표와
이승기씨 사이의 제반 법률관계에 대하여도
면밀한 검토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본 사안과 관련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명확한 사실관계 검토 이후  별도로 입장을 전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승기는 후크를 상대로 투명한 정산을 요구한다는 내용증명을 보냈다,
이를 통해 이승기가 2004년 데뷔 이후 137곡을 발표해 96억원의 수익을 올렸지만
정산된 음원 수익이 0원이라는
믿기 어려운 사실이 드러났다 .

이후,디스패치가 23일 권진영 후크엔터테인먼트 대표와 이사,이승기 매니저가 나눈 대화 녹취록을 공개해 더 큰 충격을 더했는데
해당 녹취록에서 권 대표는 "(이승기가) 내용증명도 보내고 막가란 식으로 그렇게 나오는 거 같은데
내 이름을 걸고 죽여버릴거야,
내 나머지 인생을 그 XX를 죽이는데 쓸거야,
' 우리가 (회계팀 직원)한테 했는데 지가 안한거 잖아
그 미친X 일하기 싫어서 안한거 잖아.
그거 명명백백하게 밝히겠다는데 왜 지X이야' 등 폭언을 했다

이에 앞서 21일 후크엔터 권대표는 정산의혹에 대해
' 현재 사실 관계확인을 위한 정리 단계인 점과 앞으로
법적으로 다줠 여지도 있어 입장 표명을 자제한다며' ' 추후 법적으로 책임져야 할 부분이 명확히 확인되면 물러서거나 회피하지 않고
모든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었다.

이후 23일 녹취록이 공개되면서 한 번더
파문이 일었지만
이에 대해서는 아무런 입장을 내고 있지 않고 있다

한편 이승기는 논란 속에서도 묵묵히 영화
'대가족(감독 양우석) 촬영에 임하면서
배역을 위해 삭발까지 감행하며 작품에 몰두
하고 있다고 합니다.

부디 일이 원만하게 해결되어
그동안 받지 못한 정산도 받고
가수,배우로서 활발한 모습도
지금처럼 꾸준히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댓글0